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아버지 대신 IATA 서울 연차총회 의장 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제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서울 연차총회(Annual General Meeting)에서 공식적으로 의장이 된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은 오는 6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제75회 IATA 서울 연차총회 개회식에서 조원태 회장이 IATA 서울 연차총회의 의장으로 공식 선출된다고 16일 밝혔다. 당초 이번 IATA 서울 연차총회 의장은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맡기로 했다. 하지만 갑작스런 별세로 조원태 회장이 대신 하게 됐다.

IATA가 주최하고 대한항공이 주관하는 이번 IATA 서울 연차총회는 6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시 삼성동 소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다. IATA 연차총회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항공업계 회의이자, 명실공히 '항공업계의 UN 회의'다.

이 회의에는 각 회원항공사들의 최고경영층 및 임원, 항공기 제작사 및 유관업체 등 전세계 각계에서 1000여명 이상 참석한다. IATA 연차총회에서는 국제항공산업의 발전과 제반 문제 연구, 항공산업의 경제성 및 안전성 논의, 회원 항공사들간 우호 증진 등이 주로 이뤄진다.

제 75회 IATA 서울 연차총회 포스터 (제공=대한항공)
<제 75회 IATA 서울 연차총회 포스터 (제공=대한항공)>

IATA 서울 연차총회에 전 세계 항공업계의 주요 관계자들이 대거 한국을 찾게 됨에 따라 대한민국의 항공산업에 대한 위상이 한층 더 높아질 전망이다. 또한 대한민국의 아름다움과 관광 인프라를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는 한편, 관광 붐을 통한 부가적인 경제적 효과와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IATA 서울 연차총회에서는 전 세계 각국에서 모인 전문가들이 참여해 지속적 항공 수요 증가에 대비한 인프라 강화 방안, 향후 변화하는 규제 환경에 대한 논의, 항공 여행 촉진을 위한 신기술 적용 방안 등 폭 넓은 의제들을 다룰 예정이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