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미세먼지 문제, 과할 정도 처방 필요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초청 포럼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미세먼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주제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가운데)이 기조연설 하고 있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초청 포럼이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미세먼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주제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가운데)이 기조연설 하고 있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오는 9월 강력한 중단기 처방을 담은 '쇼크테라피' 수준 국가기후환경회의 권고안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반 위원장은 16일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기후환경회의 언론포럼에서 미세먼지 해결에 필요한 선결과제, 향후 계획 등을 소개했다.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는 사회문제가 아닌 국가적 재난”이라면서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해결방안 도출이 쉽지 않다. 복잡한 사회적 처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는 정부가 독자적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기업과 국민이 함께해야 하고 글로벌 협력도 필요하다. 이를 위해 500명 규모의 국민정책참여단을 구성중이고 6월에는 대토론회 개최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세먼지 주요 배출원으로 지목받는 중국과의 협의에 대해선 “4월 초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논의했을 때 중국도 국제 협력 필요성을 점감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환경의 날을 계기로 중국에서 고위측 인사와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국제 포럼을 개최해 동북아 지역의 공동대응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고 비정부기구(NGO)를 통한 민간 차원 국제협력 증진도 이어가겠다”면서 “중국과 함께 동북아 전체가 '호흡공동체'라는 인식을 가져야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 활동 결과물 권고 수위가 강력할 것으로 예고했다. 반 위원장은 “이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하지 않으면 해결이 안 될 것 같다”면서 “과학자 의견처럼 10년 후 효과를 체감하게 된다면 아무도 고마워할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과할 정도로 안을 짜서 정부에 제출하는 것”이라면서 “9월에 '쇼크테라피' 수준 초기 처방을 내놓고 10월 이후 국민과 미팅을 갖고 공감대를 이뤄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계 복귀 의사를 묻는 질문엔 “정치 문제는 진짜로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으로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내 마지막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반 위원장은 “몇번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전에도 '연목구어'라는 말씀을 드렸는데, 나무에 올라가면 고기를 잡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내가 정치에 몸담은 것처럼 돼 있는데, 지나고 보니 상당히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았던 것 같다”면서 “직접 해보려고 하니 내가 밖에서 피상적으로 보고 듣던 정치하고 완전히 다르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나마 이제까지 내가 쌓아온 인테그리티(진실성)나 여러 가지 다 망하고, 솔직히 유엔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 같다는 겁이 들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최호 정책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