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정 총장 "AI는 한국 사회를 이끌어가는데 제일 중요한 분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세정 총장 "AI는 한국 사회를 이끌어가는데 제일 중요한 분야"

“인공지능(AI)은 한국 사회를 이끌어가는 제일 중요한 분야입니다. AI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모든 분야 전문가가 협력해야 합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16일 'AI마스터플랜'을 발표하면서 AI가 우리 사회를 바꿀 정도로 제일 중요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AI 분야에서는 기술도 중요하지만 기술을 어떻게 응용하는지가 더 주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모든 분야 전문가가 필요하다”고 했다.

AI 발전을 위해 공학 뿐 아니라 인문,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융합이 필요하다고 거듭 피력했다. 이날 출범한 서울대 AI위원회 슬로건 'AI for All'도 이를 반영한다. AI위원회 또한 절반이 넘는 인원이 이공계가 아닌 인문, 미술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이뤄졌다.

오 총장은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필요하기 때문에 외부 전문가들까지 AI위원회에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이호수 SK텔레콤 고문과 송은강 캡스톤 파트너스 대표가 위원으로 합류했다. 서울대는 다른 대학, 기업으로 AI 협력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오 총장은 인문, 사회대 학생에게 AI 강의를 도입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그는 “인문, 사회대학에서도 AI에 관한 창업을 하는 학생이 나올 것”이라며 “요즘 인문, 사회대학 등 공과대학이 아닌 단과대에 AI 교육을 어떻게 시킬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대는 미국, 중국 못지않은 AI 발전 잠재력을 지닌 대학이라고 자신했다. 오 총장은 “미국의 MIT가 미국 AI 산업을 선도하듯이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대가 중요한 곳”이라면서 “각 분야별 최고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에는 MIT가 서울대에 AI 관련 컨퍼런스 개최 등 공동 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