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베트남 최대기업 빈그룹에 1조200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태원 SK회장
<최태원 SK회장>

SK그룹이 '베트남의 삼성' 빈그룹(Vingroup)에 1조2000억원을 투자한다.동남아 시장 입지를 확대하기 위한 행보다.

SK그룹은 1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약 1조1천800억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제휴로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투자와 국영기업 민영화 참여, 인수합병(M&A)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빈그룹은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약 23%를 차지하는 1위 민영기업으로 베트남의 삼성이라는 별명을 지니고 있다. 부동산 개발과 유통, 호텔·리조트 사업, 스마트폰과 완성차 제조업까지 진출했다. 빈그룹 1분기 매출액은 21조8230억동(약 1조1000억원)을 기록했으며 최근 3년간 매출 증가율은 연평균 45.5%에 이른다.

SK그룹은 이번 투자가 최태원 회장이 강조한 '근본적 변화(딥 체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로 소개했다. 무리한 사업진출 또는 경영권 인수가 아닌, 현지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현지 파트너와의 시너지 강화, 사회적 가치 추구 등을 함께 추진하는 방식이다. SK그룹이 지난해 9월 베트남 2위 민간기업이 마산그룹의 지분을 약 5000억원에 인수한 것도 딥체인지 전략 일환이다.

SK그룹은 베트남 1, 2위 민간기업과 전략적 관계를 바탕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인프라 구축과 민영화에 맞춘 협력사업 개발 등 폭넓은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계약은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에서 최고 역량의 파트너와 함께 장기적인 발전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