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추가 장비 없이 유럽 최초 8K 위성 방송 시연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모델들이 지난 2월 유럽 포르투갈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행사에서 2019년형 QLED 8K TV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지난 2월 유럽 포르투갈에서 진행된 삼성포럼 유럽 2019 행사에서 2019년형 QLED 8K TV 라인업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5일(현지시간) 룩셈부르크에서 유럽 위성 방송 사업자 SES 아스트라와 유럽 최초로 8K 위성 방송 송수신 시연을 진행했다.

시연은 8K 초고화질 영상을 SES 아스트라 위성 네트워크로 전송하고 'QLED 8K' TV로 수신해 방송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8K 방송을 위한 별도 장비 추가 없이 기존 위성 방송 송출 장비와 수신용 접시 안테나, 'QLED 8K' TV에 내장한 기본 수신기(튜너) 등을 그대로 활용했다는 점이 관심을 끈다.

삼성 'QLED TV'에 탑재된 수신기는 현재 유럽, 한국 등에서 HD급과 4K UHD급 위성 방송에 널리 활용되는 전송 규격인 'DVB-S2'를 기본으로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향후 이 방식이 본격 채택될 경우 8K 방송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드는 비용이 대폭 절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와 SES 아스트라는 8K 영상 전송을 위해 고효율 비디오 코덱(High Efficiency Video Codec)으로 영상을 압축했다. 시연에 활용되는 8K 콘텐츠는 밝은 곳은 더 밝게 어두운 곳은 더 어둡게 만들어 사람이 실제 눈으로 보는 것처럼 밝기의 범위를 확장시키는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적용했다. 끊김 없이 부드러운 영상을 구현하는 50fps(Frame rate Per Second, 1초당 재생되는 정지 영상 수)로 제작됐다.

천강욱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방송 시연은 기존 위성 방송 환경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어 TV 제조사뿐 아니라 방송사, 셋톱박스 제조사 등 참여 기업의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사례”라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8K 초고화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