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사퇴론 일축 "낭떠러지 앞, 죽기 각오하고 앞으로 나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사퇴론을 일축했다.

손 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다”며 “평생 민주주의 길 걸어왔다고 자부하는 저 손학규는 계파가 아니라 국민과 민생 위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오신환 원내대표가 경선에서 승리한 이후 손 대표를 둘러싼 지도부 퇴진 압박이 거세졌지만 손 대표는 사퇴 거부의사를 확실히 했다.

손 대표는 “국민이 만든 중도개혁 정당 바른미래당이 수구보수 세력에 허망하게 넘어가지 않도록 제 정치적 명운 걸고 당을 지키겠다”며 “어제 원내대표 선거는 의원의 국회 대표를 뽑는 선거였지 당의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으며, 전 공당의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의지를 당헌·당규에 따라 계속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계속 떨어지는 바른미래당의 지지율을 두고 사퇴하라는 비판을 의식한 듯 '일리있는 지적'이라면서도 반박했다.

그는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킬 수 있다면 기회는 반드시 온다”며 “내년 총선은 기성 구태정치와 중도개혁정치 대결의 장이 될 것이고 우리당은 중도 개혁으로 우뚝 설 때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내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손 대표는 “현재 공석 상태인 당직 개편을 마무리하는 즉시 당 내부 인사를 최소화하고 외부 전문가와 국민이 주가 되는 혁신위원회 설치하겠다”며 “명칭은 무엇이 되든 평당원, 국민들과 소통의 자리를 많이 만들고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최대한의 전권을 부여해 당의 혁신을 일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성과를 통해 총선전략기획단을 가동하겠다”며 “외부 전문가와 당내인사를 균형있게 해 총선 전략 조기에 수립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새 각오를 다졌다. 그는 “저는 천길 낭떠러지 앞에 죽기를 각오하고 앞으로 나가고자 한다. 나를 죽이고 민주주의 제대로 살리겠다는 각오로 나섰다”며 “이제 중도정치 살려서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룩하겠다”고 강조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