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라이프스타일 맞는 선택권 보장돼야 혁신 가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타다가 택시업계 타다 퇴출 요구에 소비자 선택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앤씨(VCNC) 박재욱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새로운 혁신은 다양한 선택권이 보장될 때 가능하고, 사용자들은 다양한 선택지 중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서비스를 선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이동을 선택할 권리가 보장될 때 혁신이 가능하고, 기존산업과 새로운 산업이 함께 더 크게 발전하는 계기를 맞는다”고 역설했다.

박 대표의 글은 지난 15일 한 택시기사의 분신을 비롯한 퇴출 요구에 산업 혁신을 도모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밝힌 것으로 보인다.

박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기존 인프라와 협력해 더 큰 시장을 창출해가는 것이고, 기존산업과 새로운 산업이 갈 수 있는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그는 “(타다) 드라이버와 승객에 대한 위협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면서 “극단적 선택을 하신 택시 기사님께 조의를 표하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타다 "라이프스타일 맞는 선택권 보장돼야 혁신 가능"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