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4곳 중 1곳 적자...무역전쟁·수출 감소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1분기 코스피 상장사 4곳 중 1곳이 적자를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 미중무역분쟁으로 수출량이 크게 줄어든 것 등의 영향이 컸다.

17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코스피 상장사 573개사(금융업 등 65개사 제외)의 연결기준 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매출액은 484조3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0.16%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영업이익은 27조8000억원으로 36.88%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20조9000억원으로 38.75% 감소했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인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각각 5.74%, 4.31%로 작년 동기보다 3.37%포인트, 2.74%포인트 낮아졌다.

전기·전자(-56.25%)와 화학(-49.98%) 등 업종은 순이익 감소 폭이 컸다.

573개사 중 24.96%인 143개사가 당기순이익 적자를 냈다. 상장사 4곳 중 1곳꼴로 이익을 한 푼도 얻지 못하고 되려 손실을 봤다는 얘기다.

1분기 말 부채비율은 112.36%로 작년 말(105.52%)보다 6.84%포인트 높아졌다.

코스닥 상장사의 경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소폭 늘었지만 순이익은 줄었다.

분석 대상 910개사의 1분기 영업이익은 2조100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3.42% 증가했다. 매출액은 43조1000억원으로 7.38% 늘었고 순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7.80% 줄었다.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4.93%, 3.82%로 각각 0.19%포인트, 0.63%포인트 감소했다. 코스닥에서도 321개사(35.27%)가 당기순이익 적자를 냈다.

1분기 말 부채비율은 110.99%로 작년 말(102.63%)보다 8.36%포인트 높아졌다.

그동안 상장사 수익의 구조적 문제로 지적돼온 IT·반도체 쏠림 현상은 다소 완화됐다.

올해 1분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코스피 상장사의 매출액은 425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6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두 회사를 포함한 매출액 증가율이 0.16%에 그쳤던 것에 비하면 더 나은 실적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감소율도 두 회사를 포함했을 때는 각각 36.88%, 38.75%였지만 두 회사를 제외하면 15.96%, 23.55%로 낮아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감소 폭이 워낙 컸기 때문으로 보인다.

두 회사를 뺀 나머지 상장사들의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도 각각 4.75%, 3.46%로 두 회사를 포함했을 때인 5.74%, 4.31%보다 낮았다.

코스닥에서도 IT업종의 영향이 크진 않았다.

IT업종 351개사의 매출액이 지난해 동기보다 6.47% 증가하고 순이익은 7.77% 감소했다. IT업종을 뺀 나머지 559개사도 매출액이 7.87% 증가하고 순이익이 7.81% 감소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