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모욕 망언, 국민 한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라며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5·18 모욕 망언, 국민 한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그리고 민주화의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988년 노태우 정부 당시 '광주사태'를 '광주 민주화 운동'으로 공식적으로 규정하고, 1997년 김영삼 정부에서 5·18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하고, 대법원에서 광주 학살의 주범들을 사법적으로 단죄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의 논란은 '의미없는 소모'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광주 5.18에 감사하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좋은 민주주의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라며 “그럴 때만이 우리는 더 나은 대한민국을 향해 서로 경쟁하면서도 통합하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헬기사격 문제 등 진상규명 해야 하는 진실을 언급하며 정치권의 노력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학살의 책임자, 암매장과 성폭력 문제, 헬기 사격 등 밝혀내야 할 진실이 여전히 많다. 아직까지 규명되지 못한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당연히 정치권도 동참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 되는 2020년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올해 꼭 참석하고 싶었다는 심정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하여 대통령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광주를 경제민주주의와 상생을 이끄는 도시로 이끌겠다며 △광주형 일자리 △수소융합에너지 실증센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을 위한 광주의 노력도 눈부시다”며 “미래 먹거리로 수소, 데이터, 인공지능(AI) 산업 등을 앞장서 육성하고 있고,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수소융합에너지 실증센터를 준공한 데 이어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도 추진 중”이라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도시문제 해결을 위해 지자체와 민간기업이 함께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에도 광주가 최종 선정됐다”며 “정부는 광주가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