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회의 끝나고 인신공격성 설전 계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바른미래당에서 바른정당계와 손 대표 측이 설전을 벌이며 갈등을 본격화했다. 그동안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4·3보궐선거 참패 책임 등을 이유로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해왔는데, 손 대표 측이 이제 본격적으로 반격에 나서는 모양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채이배 의원을 정책위의장에, 임재훈 의원을 사무총장에 임명했다.

이날 앞서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문병호 최고위원은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문 최고위원은 “유승민 전 대표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은 건 유감”이라며 “광주 민주화운동에 망언을 퍼부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를 회피하고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을 띄우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마저 5·18 기념식 참석했는데 왜 유 전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나”라고 문제 삼았다.

문 최고위원은 “공식적인 당대표는 아니지만 유 전 대표는 우리당 창당 주역이자 얼굴”이라며 “우리 당이 한국당과 궤를 같이하는 보수정당이고 내년 총선에서 보수대통합에 참여하는 게 아닌가 생각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바른정당계의 이준석 최고위원이 이를 강하게 반박했다. 이 최고위원은 “무슨 정당 최고위에서 인신공격 발언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우리 당의 첫 일정으로 광주 망월동 묘역에 가서 5·18 정신을 이루겠다고 했는데, 어떤 근거로 5·18에 다른 태도를 가지고 있다는 건지 유감”이라고 반발했다.

이 최고위원은 “유 대표 SNS에만 방문해도 광주 영령을 기리는 아주 절제된 잘 쓰여진 글 올라와있는데 무슨 근거로 비난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당내 주축 중 한명이 유승민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런 인신공격 자제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손 대표 측과 바른정당계의 이준석 최고위원 간에 갈등은 계속됐다. 갈등의 양상이 인신공격성으로 치닫고 있다.

이준석 최고위원이 기자들과 백브리핑을 하는 도중에 임헌경 전 사무부총장이 끼어들며 “4월 2일 창원 지원 유세에 와서 술 드시고 지원유세를 하니 당이 지지율이 나오겠나”라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술 마시고 지원유세 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