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카툭튀' 없는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 양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기는 스마트폰 돌출부를 없앨 수 있는 '초슬림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을 개발하고 이달부터 양산에 들어갔다고 20일 밝혔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
<삼성전기가 개발한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

멀리 있는 피사체를 가까이 확대해 찍을 수 있는 광학줌은 카메라 모듈 내에 있는 렌즈들이 이동하며 구현된다. 이미지 센서와 렌즈 간의 거리, 즉 초점거리가 멀어질수록 고배율 광학줌을 만들 수 있다.

광학 5배줌은 현재 스마트폰에 많이 쓰이는 광학 2배줌보다 2.5배 더 긴 초점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때문에 줌 성능을 향상시키려면 카메라 모듈도 두꺼워져 스마트폰 카메라 부위가 돌출되는 일명 '카툭튀'가 발생했다.

삼성전기, '카툭튀' 없는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 양산

삼성전기는 센서와 렌즈들을 상하(세로)로 적층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잠망경 구조 방식으로 두께 증가 없이 고배율 광학줌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들어오는 빛을 직각으로 굴절하고, 센서와 렌즈들을 가로 방향으로 배치해 2배 광학줌 카메라 모듈보다 두께는 줄이고 초점거리는 2.5배 더 확보했다. 여기에 통상 원형인 렌즈도 새로운 형태로 만들어 두께를 더 줄였다. 그 결과 두께가 5㎜대인 5배 광학줌 카메라 모듈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기존 2배 광학줌 카메라 모듈 두께가 통상 6㎜ 중반대인 것을 감안하면 성능은 높이고 두께는 더 줄어든 셈이다.

조정균 삼성전기 상무(카메라모듈팀장)는 “고해상도, 고배율 광학줌 스마트폰 카메라의 단점인 카툭튀 문제를 해결한 제품”이라며 “렌즈, 엑츄에이터 등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 제작하기 때문에 차별화된 제품을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삼성전기의 5배줌 카메라 모듈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 오포에 공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포는 화웨이, 비보와 함께 중국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다.

삼성전기는 2003년부터 카메라 모듈 시장에 진출, 듀얼 손떨림방지(OIS) 기능 카메라 모듈을 개발하는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카메라 모듈을 만들고 있다. 모바일에서 축적한 기술을 토대로 자동차 분야로도 사업을 확대 중이다.

삼성전기 직원이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기 직원이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을 소개하고 있다.>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