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차이나플라스 2019' 참가…中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차이나플라스 2019 부스 조감도. (사진=LG화학)
<LG화학 차이나플라스 2019 부스 조감도. (사진=LG화학)>

LG화학이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서 열리는 '차이나플라스 2019'에 참가해 차별화된 고부가 제품과 기술로 중국 시장을 공략한다.

차이나플라스는 매년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 국제 플라스틱·고무산업 박람회로 총 40개국에서 4000여개 글로벌 기업이 참석한다.

LG화학은 358㎡ 규모 부스를 마련하고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을 테마로 석유화학 제품을 비롯해 배터리, 탄소나노튜브(CNT)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일상 생활 속 다양한 활동에서 접하는 화학소재를 보여주는 콘셉트로 총 △드라이빙존 △트레블존 △워크존 △엑서사이즈존 △릴렉스존 등 5개 전시 존을 운영한다.

드라이빙존에서는 LG화학의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이 적용된 자동차 엔진 부품과 자동차 내외장재, 고성능 합성고무(SSBR)가 포함된 타이어 등 자동차에 적용되는 첨단 소재를 전시한다. 트레블존은 여행과 연관된 제품을 전시하는 곳으로 LG화학의 고내열, 고강성의 기능성 플라스틱이 적용된 자동차 내장재 등이 전시된다. 워크존에서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이 적용된 노트북과 블루투스 이어폰, 배터리를 비롯해 전도성 소재에 적용되는 CNT 제품, 스마트워치를 비롯한 IT 제품에 들어가는 배터리 등 다양한 사업 분야 제품을 전시한다. 엑서사이즈존은 헬스장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제품에 적용된 LG화학 소재를 전시한다. PVC가 적용된 짐볼·바닥재, 고무 및 특수수지가 적용된 골프공·요가매트 등을 전시한다. 릴렉스존에서는 일반 가정집에서 쓰이는 첨단 소재들을 선보인다. 정수기, 제습기 등 ABS가 적용된 각종 전자 제품을 비롯해 PVC가 적용된 샤시 등 우리 생활에 밀접한 화학 소재를 선보인다.

LG화학은 플라스틱 소재의 정확한 색 구현을 강조한 컬러칩 구조물을 부스 한가운데 전시하고 화면을 통해 고객 요청에 따라 특정한 색상을 소재에 정확하게 구현하는 컬러 디자인 공정을 소개한다. 또 자동차부품 소재 기술이 집약된 미래형 자동차 목업(Mock Up)을 전시하고 대형 스크린으로 자동차 부품 소재를 상시 소개할 예정이다.

지난 1995년 국내 화학기업 중 처음으로 중국에 생산법인을 설립하며 중국시장에 진출한 LG화학은 현재 베이징에 위치한 중국지주회사를 비롯해 17개 생산·판매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