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당직인선 강행…바른정당계 '임명철회' 최고위 소집요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와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와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오전 오신환 원내대표 등 바른정당계의 반대에도 지도부 당직 인선을 강행했다. 이날 오후 하태경 최고위원 등은 손 대표 인사의 '임명철회 건'을 안건으로 한 최고위 소집을 요청하는 등 행동에 나섰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의원, 사무총장에 임재훈 의원을 임명했다. 공석인 수석대변인에는 초선 비례대표인 최도자 의원이 선임됐다.

지난 4·3 보궐선거 참패로 사퇴 압박을 받는 손 대표가 정면으로 '사퇴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측근을 주요 요직에 배치해 당내 갈등이 수습되지 않는 모양새다.

이날 손 대표측 인사는 최고위에서 유승민 전 대표를 비판했다. 또 이준석 최고위원이 기자들과 회견을 하는 도중 공격성 발언을 하며 바른정당계에 대한 인신공격으로 이어지는 모습이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최고위에서 “유승민 전 대표가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은 건 유감”이라며 “광주 민주화운동에 망언을 퍼부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징계를 회피하고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을 띄우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마저 5·18 기념식 참석했는데 왜 유 전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나”라고 문제 삼았다.

손학규, 당직인선 강행…바른정당계 '임명철회' 최고위 소집요청

이 최고위원은 “무슨 정당 최고위에서 인신공격 발언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우리 당의 첫 일정으로 광주 망월동 묘역에 가서 5·18 정신을 이루겠다고 했는데, 어떤 근거로 5·18에 다른 태도를 갖고 있다는 건지 유감”이라고 반발했다.

손 대표는 지도부 인선은 최고위의 의결사항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손 대표는 “지난 금요일 원내 비공개 회의에서 논의했고 오늘은 발표를 한 것이기 때문에 안건으로 올라갔다”며 “이건 의결사항이 아니다”고 말했다 .

이 최고위원은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협의 절차가 없었음에도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 인사를 한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라며 “여론조사 부정 의혹 등에 대해서는 긴급안건으로 상정을 요청했는데 당 대표가 거부해 정상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본다”고 말했다.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은 21일 오전 10시 원내대책회의 직후 최고위 소집요청을 했다. 긴급안건으로는 협의 없이 지명된 최고위원 2인에 대한 임명철회와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임명철회건 등이다.

바른미래당 당규에는 재적위원 3분의 1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의장이 소집한다고 규정돼 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