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NHN 회장 "창업에서는 기술보다 소비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준호 NHN 회장이 숭실대 학생들에게 4차산업혁명과 융합형 인재에 대해 강연하고 있는 모습
<이준호 NHN 회장이 숭실대 학생들에게 4차산업혁명과 융합형 인재에 대해 강연하고 있는 모습>

이준호 NHN 회장이 창업 성공을 위해서는 '기술'보다 '소비자'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일 숭실대 벤처중소기업센터 벤처스튜디오에서 열린 창업 강연에서 이 회장은 “기술 창업자는 본인이 개발한 기술이 아주 훌륭하니까 누가 살 것이라고 생각하고 판매하는데 이렇게 시작하면 다 망한다”면서 “창업 전에 먼저 무엇을 얼마에 만들어서 누구에게 판매해야 할지를 분명하게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이 숭실대 학생 대상으로 창업에 관해 강의, 화제가 됐다. 이 회장은 △NHN 최고기술책임자(CTO) △최고서비스책임자(CAO) △최고운영책임자(COO)를 거치며 NHN 경영 전반을 총괄했다. 현재 NHN 회장 겸 이사회 의장직을 맡고 있다. 올해 초 숭실대 석좌교수로 초빙됐다. 이 회장은 1997~2008년 숭실대 정보기술(IT)대학 컴퓨터학부 부교수로 재직했다.

이 회장은 창업을 꿈꾸는 학생에게 판매 가격 또한 소비자에게 물어 보고 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회장은 “TV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보면서 IT 창업과 음식점 창업이 별 차이 없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식당 주인도 음식 가격을 손님에게 물어 보고 정해야 하는데 보통 안 되는 식당은 주인 마음대로 터무니없이 비싸게 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창업 전에 시장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말도 빠뜨리지 않았다.

일단 창업을 시작하면 협업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회장은 “영업 직원을 만나면 30분 안에 형, 아우 관계를 만들 정도로 친화력이 있었다”면서 “기술 개발, 영업, 사업 지원은 전혀 다른 분야이기 때문에 협업이 중요하다”고 부각시켰다. 이 회장은 “기업이 좀 더 커지면 회사가 시킨다고 해서 직원들이 다 따르지도 않는다”면서 직원들이 뭐 하는지 다 알 수 없기 때문에 모든 이에게 비전을 줘야 한다”면서 '공통 비전'에 강조점을 두기도 했다.

이 회장은 “핀테크가 유행한다고 창업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기술과 돈이 필요하다”면서 “뭘 잘하고, 무엇이 강한지를 파악해야 한다”며 유행을 경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회장은 “반짝 인기 있는 유행을 따르는 토끼보다 묵묵히 갈 길을 가는 거북이가 돼야 한다”며 '토끼와 거북이'의 색다른 비유를 들기도 했다.

이준호 NHN 회장이 숭실대 학생들에게 4차산업혁명과 융합형 인재에 대해 강연하고 있는 모습
<이준호 NHN 회장이 숭실대 학생들에게 4차산업혁명과 융합형 인재에 대해 강연하고 있는 모습>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