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의존도 높던 카메라 시장 자동차·드론으로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폰 의존도 높던 카메라 시장 자동차·드론으로 확대

스마트폰 의존도가 높았던 카메라 시장이 최근 자동차와 드론으로 확대되고 있다.

자율주행 자동차와 드론 내 카메라 활용이 늘어나면서 관련 기술개발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자동차용 카메라 특허출원이 2013년 23건에서 2017년 64건으로 3배 늘었고 드론용 카메라 출원도 14건에서 55건으로 4배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용 카메라 분야는 2013년 182건에서 2017년 243건으로 1.3배 늘어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다.

자동차용 카메라 특허출원이 증가한 것은 2014년부터 시행된 대형트럭, 어린이 통학차량 대상 후방 카메라 의무 장착과 최근 차선유지장치, 충돌예방시스템 등 신자율주행자동차 출시로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드론도 배달업, 농업, 방송업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활용분야가 확대되면서 내장 카메라 관련 특허출원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LG이노텍, 삼성전기, 삼성전자 등 3개 기업이 지난 10년간 카메라 분야 국내 특허출원 1, 2, 3위를 기록하며 기술개발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스마트폰용 카메라 특허를 주로 출원했으나 2015년 이후 자동차용과 드론용 카메라 비중을 늘려나가고 있다.

조영길 특허청 생활가전심사과장은 “올해 말부터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거나 주차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능을 모든 차종에 허용하고 드론 활용 촉진을 위한 관련법 제정으로 관련 카메라 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빠르게 변화하는 카메라 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국내외에서 관련 특허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등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