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日 정부 포장 받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이 일본 정부 포장을 받는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이영관 회장이 경제발전에 기여가 큰 기업 경영자, 공익단체장, 공직에서 공을 세운 사람들에게 일본 정부가 주는 훈장인 욱일중수장(旭日中綬章) 외국인 수장자 중에 포함됐다고 21일 밝혔다.

이 회장은 1999년 도레이첨단소재 설립시 대표이사로서 사업 확대를 추진, 회사를 성장시켰다. 특히 특히 신사업 확대를 통해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하는 등 한·일 경제협력 증진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한일경제협회의 상임이사를 맡아 양국 경제인 상호이해 폭을 넓혀왔다. 양국 기업간 교류 증진을 위한 가교역할을 지속해 왔으며, 새로운 산업 분야에 대한 정보와 기술 교류에도 앞장서는 등 기업과 산업 발전에 이바지해왔다. 한일 문화축제와 민간교류 행사 등에 참가하여 민간 우호증대에도 관심을 쏟는 등 한일관계 유대강화 활동도 지속하고 있다.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은 “한국과 일본의 미래지향적인 우호관계를 위해 경제 협력을 넘어 앞으로도 사회·문화 등 다방면의 교류 강화에도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