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토론토대와 기업용 AI 개발한다…7월에 연구소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사이언스파크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토론토 대학교와 기업용 인공지능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크리스토퍼 입 토론토 대학교 부학장과 배경훈 LG사이언스파크 AI담당이 기념촬영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토론토 대학교와 기업용 인공지능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크리스토퍼 입 토론토 대학교 부학장과 배경훈 LG사이언스파크 AI담당이 기념촬영했다.>

LG가 캐나다 토론토대와 손잡고 인공지능(AI)을 공동 연구한다.

LG사이언스파크는 22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콜리전 컨퍼런스 2019'에서 토론토 대학교와 기업용 AI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콜리전 컨퍼런스는 인공지능 분야 CES로 불린다. 20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된다. 세계 120개국에서 2만5000여명이 모여 최첨단 AI 기술과 빅데이터 기술을 선보인다.

LG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기반 사무 자동화 △오차 없이 제품을 제조하고 검증하는 공정 설계 △부품 현황과 업무 순위를 최적화하는 공장 지능화와 같은 기업용 AI를 연구한다.

토론토대는 AI 대부로 불리는 제프리 힌톤 교수를 배출했다. 글로벌 기업들과 AI 원천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협약으로 지난해 8월 문을 연 LG전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는 제품에 적용되는 AI를 연구한다. LG사이언스파크가 신설하는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연구소'에서는 산업과 물류, 제조 현장에 적용되는 기업용 AI를 연구한다. 토론토 기업용 인공지능연구소는 7월부터 본격 운영된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올해 1조9010억달러 규모인 글로벌 AI 시장이 2022년까지 매년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며 3조923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밝혔다.

LG는 지난 4월 LG사이언스파크 산하에 AI 조직인 'AI담당'을 신설하고 AI 인력을 채용했다. AI담당은 그룹 중장기 AI 전략을 수립하고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한다.

크리스토퍼 입 토론토대 부총장은 “LG와 미래 원천 기술을 빠르게 확보하고, 함께 인재를 육성해 나가면서 고객과 기업 등 최종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연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은 “AI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미래 원동력을 빠르게 확보할 것”이라며 “향후 AI 미래 기술 선점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