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부정거래' 국내 기술로 잡는다...'AI 레그테크'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직장인 박모씨는 최근 본인 신용카드로 100만원가량 결제됐다는 문자를 받았다. 카드사 확인 결과 타인이 네이버페이에 자신의 신용카드를 등록, 고가의 가전제품을 주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킹 등으로 알아낸 아이디와 비밀번호만 있으면 간편결제 계정 비밀번호를 바꾸거나 새로 만들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다.

#개인간(P2P) 대출 플랫폼에 투자했던 김모씨도 금융사기 피해를 입었다. 회원에게 발급하는 가상계좌를 보이스 피싱 대포통장으로 악용한 사례다. 사기범이 가상계좌를 발급받고 보이스피싱에 이용, 투자예치금 환불을 요청해 돈을 가로챘다.

스타트업 닉컴퍼니가 간편결제 등 핀테크 서비스의 모든 부정거래와 이상거래를 차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레그테크 플랫폼을 개발했다. 22일 서울 서초구 NH디지털혁신캠퍼스 내 자리한 닉컴퍼니에서 개발자들이 핀테크 제휴 기관 위험거래 예측 시뮬레이션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스타트업 닉컴퍼니가 간편결제 등 핀테크 서비스의 모든 부정거래와 이상거래를 차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레그테크 플랫폼을 개발했다. 22일 서울 서초구 NH디지털혁신캠퍼스 내 자리한 닉컴퍼니에서 개발자들이 핀테크 제휴 기관 위험거래 예측 시뮬레이션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최근 핀테크 기반 서비스가 급증하면서 간편결제, 송금 서비스 등을 악용한 금융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기존 금융거래는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과 자금세탁방지시스템(AML)으로 부정거래를 잡아내고 있지만 간편결제 시장은 아직까지 부정거래를 막을 방법이 부족했다.

이런 가운데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이 간편결제 등 핀테크 서비스 모든 부정거래와 이상거래를 차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레그테크 플랫폼'을 개발했다.

22일 닉컴퍼니(대표 박성춘)가 수십종에 달하는 핀테크 기반 간편결제 거래에서 이상거래를 탐지하고 잡아내는 '디지털 컴플라이언스 레그테크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레그테크는 규제를 뜻하는 레귤레이션(Regulation)과 테크(Tech)의 합성어로 금융회사 내부통제와 법규 준수를 용이하게 하는 정보기술을 뜻한다.

그동안 모든 부정거래 차단은 카카오페이, 토스, 네이버페이 등 간편결제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거래가 증가에도 대형 은행 등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닉컴퍼니가 개발한 기술은 AI 머신러닝 기반으로 금융기관과 제휴된 다양한 간편결제 플랫폼 위험거래를 추출해 막는다. 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거래 위험 예측과 고객 거래 데이터를 AI가 다면 분석한다. 위험 예측까지 자동화하는데 성공했다.

디지털 컴플라이언스 레그테크 플랫폼 개념도(자료-닉컴퍼니)
<디지털 컴플라이언스 레그테크 플랫폼 개념도(자료-닉컴퍼니)>

금융사가 보유한 데이터에서 위험평가를 위한 지표를 설정하고 AI가 위험평가 시나리오를 스스로 설계한다. 자체 시뮬레이션을 통해 위험평가 모델을 적용한다. 자동이체 등록, 출금, 일반 입금, 가상계좌 발급 거래 등 모든 금융거래를 관리하고 여기에 연동 운영되는 핀테크 금융거래를 포함한다.

이 서비스가 운영되면 카카오페이나 네이버페이, 토스 등 비대면 간편결제에서 발생하는 모든 거래에서 부정사용을 잡아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박성춘 닉컴퍼니 대표는 “P2P 대출, 간편결제와 송금 등 고객 금융서비스 이용 환경이 비금융회사가 제공하는 핀테크 서비스로 확대되고 있지만 비금융회사가 서비스하는 금융거래에 위험 관리 체계는 전무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지털 컴플라이언스 플랫폼은 핀테크와 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국내 최초 리스크 관리 플랫폼”이라며 “위험 지표간 상관관계를 클러스터 분석 알고리즘으로 위험을 예측하고 위험지표별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을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출금과 입금, 계좌개설, 지급이체 등 금융 IT시스템 애플리케이션(앱) 거래를 위험지표로 등록해 모든 핀테크 서비스 이상거래 관리가 가능하다. 아울러 내부 레거시(감사시스템 등)와 바로 연계해 감동당국에 즉시 보고할 수 있는 보고서 컨설팅 기능도 제공한다.

오픈뱅킹 상용화 시대에 발맞춰 펌뱅킹은 물론 오픈API 등 모든 금융 거래 유형에 적용 가능하며 금융거래에 대한 위험평가(스코어링)가 용이하다.

닉컴퍼니는 지난 4월 해당 기술을 특허 출원하고 대형 은행 등과 시범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