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중소 협력사'와 글로벌 배터리·소재 공장 건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전기차 배터리용 셀을 들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전기차 배터리용 셀을 들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미국·중국·유럽 등으로 확장되는 배터리·소재사업 건설현장에 국내 중소 플랜트 전문 협력사들과 함께 진출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하는 상생 모델은 국내 중소 협력사 위주로 함께 해외에 진출하는 것이 골자다.

그간 배터리·소재 설비 건설은 성장 기간이 짧고 관련 설계 경험을 보유한 업체 수가 적은 산업 특성상 대형 건설사가 설계부터 시공까지 맡아 왔다. 중소 업체들은 참여 기회조차 얻기 힘든 환경이었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 배터리·소재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관련 기술을 보유하거나 성장가능성이 높은 중소 협력사를 육성해야 한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4월 설계용역 전문업체인 MAP한터인종합건축사와 약 90억원 규모 미국 공장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이 업체는 배터리 공장 설계 경험은 전무하지만 산업 플랜트 설계에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로 알려졌다.

현재 이 업체는 설계 능력을 인정받아 지난 2월 발표한 헝가리 공장 신설을 위한 최종 설계용역 계약도 앞두고 있다.

지난달 분사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도 현재 중국 창저우에 건설 중인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LiBS) 공장 설계를 위해 중소 협력사들과 계약을 협의 중이다.

향후 SK이노베이션은 설계 협력사 뿐 아니라 시공, 유지, 보수 등에 높은 기술력을 갖춘 중소 협력사를 발굴해 SK그룹이 추진하는 DBL(Double Bottom Line)에 기반한 사회·경제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겠다는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급성장하는 배터리·소재산업에서는 한 기업의 주도보다는 모든 밸류체인이 세계에서 통하는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성패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협력사들이 세계 최고 수준에 함께 오를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