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이차]“연비 디자인 모두 잡았다” 토요타 SUV 신형 '라브4'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토요타 콤팩트 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5세대 모델 (제공=토요타코리아)
<토요타 콤팩트 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5세대 모델 (제공=토요타코리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요타 '라브4'가 다섯 번째 풀체인지(완전변경)를 거치고 국내에 들어왔다. 신형 라브4는 디자인 변화와 함께 새로운 플랫폼과 파워트레인(동력계통)을 통한 연비, 주행성능 개선까지 이뤄냈다.

토요타코리아는 뉴 제너레이션 라브4를 출시하고 △가솔린 2WD 3540만원 △하이브리드 2WD 3930만원 △하이브리드 AWD 4580만원에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신형 '라브4'는 6년 만에 완전변경된 5세대 모델이다. 토요타의 'TNGA 플랫폼'이 적용돼 이전 모델보다 무게가 가벼워지고, 단단해졌다. 외관디자인은 '크로스 옥타곤(Cross Octagon)' 콘셉트의 입체적인 구조 적용됐다. 크기는 전장 4600㎜, 전폭 1855㎜, 전고 1685㎜이다. 국내 대표 SUV인 '싼타페'와 '투싼' 중간 크기다.

토요타 콤팩트 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5세대 모델 (제공=토요타코리아)
<토요타 콤팩트 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5세대 모델 (제공=토요타코리아)>

가솔린 모델은 2.5리터 다이나믹 포스 엔진이 탑재됐다. 최고출력 207마력, 최대토크 24.8㎏f.m의 힘을 낸다.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고 표준연비는 1리터당 11.4㎞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최고출력은 178마력이고,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더한 시스템 총 출력은 2WD 모델이 218마력, AWD 모델이 222마력이다. 최대토크는 22.5㎏f.m이다. e-CVT(무단자동변속기) 조합으로 리터당 15.9㎞(2WD 기준)의 연비 성능을 갖췄다.

하이브리드 AWD 모델에는 후륜 구동력 배분이 더 증대된 전자식 4륜구동 시스템(E-Four)이 적용됐다. 더 뛰어난 주행성능과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게 토요타의 설명이다. 또 새롭게 추가된 '트레일 모드(Trail mode)' 기능은 험로 탈출을 돕는다.

토요타 콤팩트 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5세대 모델 인테리어 (제공=토요타코리아)
<토요타 콤팩트 SUV 뉴 제너레이션 라브4 5세대 모델 인테리어 (제공=토요타코리아)>

신형 라브4는 사고 예방에 효과적인 △긴급 제동 보조시스템(PCS) △다이내믹 레이더 크루즈 컨트롤( DRCC) △차선 추적 어시스트(LTA) △오토매틱 하이빔(AHB) 적용됐다. 또 △8개의 SRS 에어백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BSM) △전자식 주차브레이크(EPB) 등이 기본 장착됐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토요타코리아 사장은 “신형 라브4는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운전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됐다”며 “신형 라브4와 함께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표현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