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넥트, 국제전기전력전시회 참가…에너지 AR솔루션 선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증강현실(AR) 전문기업 버넥트(대표 하태진)는 29~31일 사흘간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제전기전력전시회 2019'에 에너지 산업 효율성 향상을 위한 AR 솔루션을 출품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회사가 개발한 AR 원격지원 솔루션 '버넥트 리모트'는 설비 유지보수 과정에서 실시간으로 전문 인력의 기술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최근 출시한 '버넥트 메이커'를 이용해 복잡한 설비에 대한 AR 매뉴얼을 제작하고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가이드를 확인하며 작업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두 솔루션을 시연할 예정이다.

버넥트는 2016년부터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 국내 전력산업에 AR 기술 적용을 위한 연구를 해왔다. 전력 설비 운전 현황을 모니터링하는 플랫폼으로 설비 교체 및 점검을 위한 AR 매뉴얼을 개발하기도 했다. 현재 지능형 모니터링을 위한 딥러닝 기반 인식 기술 및 전력 설비 관리를 위한 AR 시각화 기술에 주력하고 있다.

하태진 대표는 “다른 에너지 분야로의 AR 기술을 확대 적용할 방침”이라며 “AR 원천기술을 토대로 산업현장과 사무실간 원격업무를 지원하는 전문업체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버넥트가 개발한 AR 원격지원 솔루션 버넥트 리모트를 시연하는 모습.
<버넥트가 개발한 AR 원격지원 솔루션 버넥트 리모트를 시연하는 모습.>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