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툰레이더' 망에 걸린 불법 웹툰 사이트 운영자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루마루2' '어른아이닷컴' 등 불법 웹툰 사이트 운영자가 검거됐다. 일부 사례에는 네이버가 자체 제작한 인공지능(AI) 추적기술이 활용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불법 웹툰 공유 사이트 '마루마루2' 운영진 2명을 적발해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해당 사이트를 폐쇄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문체부 저작권 특별사법경찰은 지난 1월 국내 최대 불법 만화 공유 사이트 '마루마루' 운영자를 검거했다

정부는 지난해 5월부터 서버를 해외로 이전해 불법복제물을 유통하는 사이트를 합동으로 단속하고 '밤토끼' '토렌트킴' '마루마루' 등 운영자를 검거했다.

이후 기존 사이트 이용자를 흡수하기 위해 '*토끼' '토렌트*' '마루마루*' 등 유사 사이트가 개설되고 일부 사이트 이용자가 급증하며 정부는 이 사이트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번에 입건된 피의자 ㄱ씨는 마루마루 인기를 이용해 유사 사이트인 마루마루2를 개설했다.

회원 약 14만명을 모집하고 불법복제 만화저작물 9만8000여건을 게시해 배너광고 수익 약 1400만원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 ㄱ씨는 폐쇄된 마루마루 기존 회원을 흡수하기 위해 마루마루를 복구한다고 홍보했으나, 조사 결과 폐쇄된 마루마루와 마루마루2 간 직접 연관성은 발견하지 못했다.

마루마루2에 게시된 불법복제 만화는 현재 수사 대상인 제3의 사이트에서 복사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지방경찰청은 국내 웹툰 26만여편을 불법 유포한 웹툰불법공유사이트 '어른아이닷컴' 운영자도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구속된 운영자들은 어른아이닷컴 등 웹툰불법공유사이트와 음란사이트 등 총 8개 불법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총 12억원 광고비 수익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웹툰은 이번 수사 과정에서 2017년 여름부터 적발한 아이디에 대한 구매 증거를 수집해 지난해 7월 부산경찰청에 제공했다.

증거 확보 과정에서는 자체 개발한 불법 웹툰 적발 기술인 '툰레이더'가 주요하게 활용됐다. 툰레이더는 웹툰에 심어진 사용자 식별 정보를 읽고 불법 이용자를 탐지하는 인공지능 기술이다.

툰레이더는 웹툰 콘텐츠 불법 업로드 인지 후 평균 10분 안에 유출자를 적발하고 재접근을 차단한다. 실시간으로 100개 이상의 불법 웹툰사이트를 감시하는 등 불법 유출자 적발 및 수사 의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지속적으로 불법 콘텐츠 유통을 원천 차단하기 위한 시스템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웹툰 불법유출 예측 시스템'은 지난해 말 개발을 완료해 올해 초부터 툰레이더에 추가 도입한 기능이다.

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불법 공유 패턴을 예측하고, 불법 공유 행위가 의심되는 아이디를 사전에 차단한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위한 기술 개발 및 투자와 더불어, 유관 수사기관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창작자 권리를 보호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투믹스 저작권 관리자가 불법 웹툰 링크 삭제 및 자료를 모으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투믹스 저작권 관리자가 불법 웹툰 링크 삭제 및 자료를 모으고 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