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여성기업인 만남 "여성기업인 대변인 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4일 한국여성경제인협회에서 여성기업인과의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네번째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24일 한국여성경제인협회에서 여성기업인과의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네번째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한국여성경제인협회를 찾아 여성기업인 단체장, 청년 여성창업가 등을 만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는 여성기업들이 창업이나 기업경영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박영선 장관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경제 버팀목 역할을 해 온 여성기업인들을 격려했다. 또 한국 경제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를 넘어 선진국으로 자리잡기 위해선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중소기업 중심 경제구조로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이 24일 여성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영선 장관이 24일 여성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 장관은 “여성기업이 우리나라 전체 기업수의 39%, 일자리의 24%를 책임지고 있다”면서 “여성창업 활성화와 여성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정부에서도 창업·벤처, 판로·수출, 기술혁신 등 다방면에서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여성기업들은 정보나 네트워크 부족, 차별 관행 등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한편 정책 집행과정을 보다 세심하게 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 장관은 애로나 건의사항은 잘 살펴 개선이나 실행이 가능한 것들은 조속히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타부처 등과 협의가 필요한 사항들은 여성기업의 대변인으로서 잘 전달하고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