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미래 기술 담은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공개…2023년 전차종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너럴모터스(GM)가 최근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할 차세대 디지털 자동차 플랫폼을 공개했다.

GM, 2023년 전 차종 적용 예정인 미래 기술 담은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제공=한국지엠)
<GM, 2023년 전 차종 적용 예정인 미래 기술 담은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제공=한국지엠)>

26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GM이 공개한 디지털 자동차 플랫폼은 시간 당 4.5TB(테라바이트) 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하드웨어가 탑재되며, 이는 현재 GM의 차량에 적용된 것보다 5배 향상된 성능이다.

마크 로이스(Mark Reuss) GM 사장은 “현재는 물론 미래의 제품에도 소프트웨어(SW)의 중요성은 간과할 수 없다”며 “우리의 새로운 디지털 자동차 플랫폼은 전기차와 자율주행 등 GM의 다방면에 걸친 미래 기술 혁신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스 사장은 향후 미래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고려해 전자구동 시스템, 반자율 주행,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 등 다양한 기능을 위한 더욱 강력한 정보 처리 능력과 대역폭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새롭게 발표된 디지털 플랫폼은 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GM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은 GM의 차세대 제품과 전기차, 액티브 세이프티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커넥티비티 및 반자율 주행 기술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또 차량 전체에 인터넷 모듈을 적용, 100Mbps와 1Gbps, 10Gbps 속도로 자동차 내부 통신 지원 및 다양한 외부 스마트 기기의 초고속 통신 환경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GM은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을 2020년형 캐딜락 CT5에 최초로 적용하고, 2023년까지 캐딜락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는 GM의 전 차종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