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룸버그, '폭스바겐 삼성SDI 배터리 공급 물량 20GWh → 5GWh 축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7일 블룸버그 통신이 독일 폭스바겐이 삼성SDI와의 배터리 공급계약에 차질이 발생할 것을 우려해 500억 유로(약 66조원)에 달하는 배터리 구매계획을 변경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삼성SDI와 20GWh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합의했다.

이는 배터리팩 용량이 100㎾h인 전기차 20만대 분량이다. 하지만 세부 협상 과정에서 생산량과 일정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블룸버그 소식통은 공급이 담보되는 규모가 5GWh라고 말했다.

폭스바겐 측은 이메일에서 “삼성은 계속 우리의 배터리 공급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에서 벌어진 배터리 공급업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의 소송전에서 공개된 소장에는 “폭스바겐의 배터리 공급 계약은 2025년까지 400억∼500억달러(약 47조∼58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내용이 나오기도 했다.

폭스바겐 배터리 전기차 ID3.
<폭스바겐 배터리 전기차 ID3.>

폭스바겐은 전기차 선두업체인 테슬라를 따라잡기 위해 300억 유로(약 40조원)를 투자하기로 하는 등 전기차 생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폭스바겐은 올해 3세대 전기차인 'ID3'를 판매하고, 2025년까지 모두 50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폭스바겐이 10년 내로 필요한 배터리 규모는 300GWh 이상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은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을 위해 자체적으로도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은 이달 초 10억 유로(약 1조3000억원)를 들여 스웨덴의 스타트업과 손을 잡고 독일에 배터리 생산공장을 세우는 구상을 밝혔다. 폭스바겐은 이번 계획에 대해 올해 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현재 폭스바겐의 배터리 공급사는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중국 CATL 등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