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범벅' 삼성 노트북 16억원에 낙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이러스 범벅' 노트북이 온라인 경매에서 16억원(134만5000달러)에 낙찰됐다. 세계에서 가장 악명 높은 악성코드(멀웨어·malware) 6개가 심겨진 삼성 노트북이다.

미국 IT매체 엔가젯에 따르면 '혼돈의 지속(The Persistence of Chaos)'이란 이름의 이 노트북이 경매에서 낙찰됐다. 행위 예술가 구오 오동의 예술 작품으로 소개됐다.

행위예술가 구오 오동이 만든 예술 작품 혼돈의 지속(The Persistence of Chaos). 6개의 악성코드가 담긴 이 노트북은 온라인 경매에서 134만5000달러(약 15억9853만원)에 최종 낙찰됐다.
<행위예술가 구오 오동이 만든 예술 작품 혼돈의 지속(The Persistence of Chaos). 6개의 악성코드가 담긴 이 노트북은 온라인 경매에서 134만5000달러(약 15억9853만원)에 최종 낙찰됐다.>

삼성 넷북 'NC10-1GB' 모델인 이 노트북엔 워너크라이(WannaCry), 아이러브유(ILOVEYOU), 블랙에너지(BlackEnergy), 마이둠(MyDoom), 소빅(SoBig), 다크테킬라(DarkTequila) 등 총 6개의 악성코드가 심어졌다.

2017년 5월 배포된 워너크라이(WannaCry)는 전 세계 150여개국 20만 대 이상의 컴퓨터를 감염시켜 40억달러(약 4조원) 규모의 피해를 냈다.

'사랑 고백'을 가장한 이메일 형태의 아이러브유(ILOVEYOU)는 필리핀에서 만들어져 아시아와 유럽에서 확산됐다. 이 바이러스는 컴퓨터 네트워크를 마비시켰다. 전 세계 약 308만대 컴퓨터가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트북에 심겨진 6개 악성코드가 전 세계에 입힌 피해 규모는 총 950억달러(약 112조원)에 달한다.

구오 오동은 “'추상적인' 사이버 위협을 물리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이 작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노트북은 사이버보안업체 딥인스팅트가 위탁 관리하고 있다. 노트북에 심겨진 악성코드들은 여전히 위협적이지만, USB를 꽂거나 인터넷을 연결하지 않으면 안전하다. 노트북 낙찰자는 설치된 악성코드를 퍼트리지 않는다는 서약서를 써야 한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