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토요타, 中차량공유서비스 '디디추싱'에 6500억 출자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토요타가 중국 차량공유 서비스 1위업체인 '디디추싱'에 600억 엔(약 6천552억 원) 규모의 출자를 검토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9일 보도했다.

토요타는 디디추싱에 출자하는 외에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 회사 설립도 검토하고 있다. 출자액은 모두 600억 엔 정도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토요타는 세계 각국의 유력 차량공유업체에 잇따라 투자하면서 자동차 생산은 물론 이동서비스에서도 수익을 올리는 '모빌리티 컴퍼니'로 변신하기 위해 다른 업종기업과의 연대를 추진하고 있다.

중국 최대 차량 공유 업체 디디추싱.
<중국 최대 차량 공유 업체 디디추싱.>

2012년 창업한 디디추싱은 중국 내 유수 기업을 합병하고 미국 우버테크놀로지의 중국 사업을 인수하면서 중국 내 수위업체로 부상했다. 토요타와는 작년에 차량공유 서비스와 이동상점 등 다목적 모듈식 전기차 '이팔레트(e-Palette)' 개발에 제휴를 맺었다. 통신기능을 구비한 커넥티드 카를 이용한 실증실험도 진행하고 있다.

토요타는 디디추싱이 설립한 전기차(EV)를 이용한 차량공유 개발 컨소시엄에도 참여하고 있다. 이번 출자검토는 이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설립을 검토 중인 이동서비스 회사는 디디추싱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운전자에 대한 차량 대여 등의 서비스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토요타는 작년에 우버에 5억 달러, 올해 4월에는 우버에서 분사되는 자동운전부문에 4억 달러를 각각 출자키로 했다. 동남아시아 최대의 차량공유 서비스업체인 '그랩'에도 10억 달러를 출자했다. 커넥티드 카를 이용한 보험과 보수점검 서비스도 추진하고 있다.

토요타는 디디와의 관계를 강화해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이동서비스 시장 확보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