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자회사 데이세븐, '킹덤' IP로 글로벌 스토리게임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컴투스 자회사 데이세븐, '킹덤' IP로 글로벌 스토리게임 만든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 자회사인 스토리게임 개발사 데이세븐(대표 장석하)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사 에이스토리(대표 이상백)와 지식재산권(IP)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

데이세븐은 킹덤 IP를 소재로 한 새로운 스토리게임을 개발하고 해당 게임은 컴투스가 직접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한다.

킹덤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좀비 미스터리 스릴러다.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선택한 첫 번째 국내 오리지널 시리즈로 공개 당시부터 화제가 됐다. 190여개국 동시 공개해 해외에서 수백만 가구가 시청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데이세븐이 개발해온 인기 작품들과 더불어 세계적인 스토리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우수 콘텐츠와 협업으로 콘텐츠 IP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기업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