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브로스, 소아청소년과 특화 '똑닥' 서비스 개시… “개인맞춤진료 시장 선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브로스 모바일서비스 똑닥의 건강피드 기능을 실행 중인 화면
<비브로스 모바일서비스 똑닥의 건강피드 기능을 실행 중인 화면>

헬스케어 기업 비브로스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똑닥'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개인맞춤진료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비브로스(대표 송용범)는 영유아·어린이용 건강피드 기능과 소아청소년과 개원의용 사전문진 기능을 탑재한 병원예약·접수 모바일서비스 '똑닥'을 새롭게 선보였다고 29일 밝혔다.

건강피드 기능으로 일상 속에서 만 12세 미만 자녀의 성장과 체온변화, 처방전이나 영유아검진 등 진료기록을 관리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 소아청소년 성장도표 기준 현재 아이 키나 몸무게의 백분위 정보를 제공하며 체온기록은 물론 시판 중인 40여개 해열제와 복용량까지 기록할 수 있다.

사전문진 기능은 소아청소년과를 위한 접수 서비스로 기존 진료 접수방식보다 증상을 상세하게 구분하고, 환자의 키와 몸무게, 체온을 함께 입력할 수 있도록 고도화시켰다. 병원 진료차트를 통해 환자가 입력한 상세정보를 의사가 확인할 수 있다.

두 기능은 서로 연동된다. 건강피드를 통해 기록한 최근 12개월 동안 신장·몸무게 변화와 최근 3일간의 체온변화와 해열제 복용량 정보를 병원 진료차트에 도표형태로 함께 제공한다.

비브로스 모바일서비스 똑닥의 사전문진 기능을 연동한 병원 진료차트 화면
<비브로스 모바일서비스 똑닥의 사전문진 기능을 연동한 병원 진료차트 화면>

송용범 대표는 “꼼꼼한 진료를 원하는 아기 엄마의 마음과 진료효율을 높이길 원하는 소아과 개원의 의견을 바탕으로 기획됐다”면서 “의사는 환자의 상세한 증상과 성장정보를 참고해 짧은 시간에도 개인맞춤 진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건강피드와 사전문진 기능은 어린이를 위해 출시했지만 향후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하겠다”면서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개인건강기록(PHR) 시장을 이끌 겠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