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등 4대 과기원, 전문연구요원제도 혁신 토론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원(KAIST)>

4대 과학기술특성화대학이 전문연구요원제도 혁신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연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광주과학기술원(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31일 오후 2시부터 KAIST 본원 학술문화관 5층 정근모 콘퍼런스홀에서 '전문연구요원제도 혁신을 위한 4개 과기원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전문연구요원제도 유지를 위해 필요성 등을 다양한 관점에서 논의하는 자리다. 4대 과기원이 공동 주관한다.

전문연구요원제도는 병역자원 일부를 국가과학기술 경쟁력 강화에 활용하는 제도다. 1973년 KAIST를 최초 병역특례기관으로 선정한 '병역의무 특례조치에 관한 법률' 시행 후 대상을 확대· 적용해 왔다. 현재 국내 이공계 대학, 과기특성화대 교육·연구성과 창출 원동력으로 자리 잡아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과기계는 전문연구요원제도가 앞으로도 최소 현행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소영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장이 '특례와 특혜 사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이기훈 GIST 안보과학기술센터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전문연구요원제도의 역할'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패널토론에는 김소영 과기정책대학원장을 좌장으로 이정재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인재정책센터장, 이기훈GIST 안보과학기술센터 교수, 이창훈 DGIST 입학처장, 박명곤 UNIST 대학원총학생회장이 참여한다.

토론회에는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광형 KAIST 부총장을 비롯한 4개 과기원 교수·학생 18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