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5G 오픈랩은 어디에 세웠나? 서울에 세계 첫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양 차오빈(Yang Chaobin) 화웨이 5G 제품 라인 총괄 사장,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장, 김동구 5G포럼 집행위원장, 데이비드 터킹턴(David Turkington) GSMA 아시아태평양 기술총괄본부장, 장영민 한국통신학회장, 멍 샤오윈(Meng Shaoyun) 한국화웨이 CEO(왼쪽부터)가 5G 오픈랩 개소식에 참석했다.
<양 차오빈(Yang Chaobin) 화웨이 5G 제품 라인 총괄 사장,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장, 김동구 5G포럼 집행위원장, 데이비드 터킹턴(David Turkington) GSMA 아시아태평양 기술총괄본부장, 장영민 한국통신학회장, 멍 샤오윈(Meng Shaoyun) 한국화웨이 CEO(왼쪽부터)가 5G 오픈랩 개소식에 참석했다.>

화웨이가 세계 첫 5G 오픈랩을 서울에 개소했다. 화웨이는 향후 약 500만달러를 5G 오픈랩 운영에 투자할 예정이다.

한국화웨이는 30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화웨이 5G 오픈랩' 개소식을 개최했다. 화웨이가 진출한 국가 중 5G 오픈랩을 개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화웨이는 국내 협력사에 5G 오픈랩의 최신 5G 기지국, 코어망, 전송 장비 등 5G 네트워크 장비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5G 네트워크 기반 혁신적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육성할 방침이다. 5G 기술 교육과 전시, 프로모션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양차오빈 화웨이 5G 프로덕트 라인 사장은 축사에서 “'혼자 가면 빨리 가지만, 같이 가면 멀리 갈 수 있다'는 말처럼 5G에서는 한 회사가 모든 분야를 다 할 수 없다”면서 “5G 생태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파트너와 함께 일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클라우드 기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커넥티드카, 로봇, 스마트 제조 등 4가지 산업 분야를 5G 오픈랩 핵심 연구방향으로 선정,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김동구 5G포럼 집행위원장은 “화웨이 5G 오픈랩은 화웨이와 국내 중소기업 상생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많은 5G 성공 사례를 발굴해 5G 시장을 선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국가”라고 전제한 숀 멍 한국화웨이 지사장은 “화웨이는 17년간 한국 시장에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면서 “'한국에서 그리고 한국을 위해'라는 이념과 5G 네트워크 강점을 기반으로 5G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