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호, 발화 위험없는 ESS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르호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레독스플로배터리 전해액 제조장치
<미르호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레독스플로배터리 전해액 제조장치>

첨단장비 전문업체 미르호(대표 김삼득)가 국내 최초로 에너지저장장치(ESS)의 일종인 '레독스플로배터리(Redox Flow Battery)' 전해액을 국산화하고 전해액 제조장치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레독스플로배터리는 리튬이차전지를 대체할 수 있는 안전하고 수명이 오래가는 저장 장치다. 최근 주목받는 배터리로 향후 ESS용으로 많이 사용될 전망이다. 일본 스미토모에서 처음으로 상용화했다.

레독스플로배터리는 액체 전해질을 저장하는 탱크에 원하는 전력량만큼 전해질만 주입하면 계속 전기를 저장할 수 있다. 액체 전해질을 사용하기 때문에 리튬이온배터리에 비해 안정성이 높고 발화 위험성이 거의 없다. 10년 이상 장기 수명과 용량 증대 편의성 등을 갖고 있다.

아직까지 활성화가 덜 되어 가격이 높은 편이지만 가격 절감요소가 많아 연구소, 대학교 및 산업계에서 활발히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미르호는 레독스플로배터리 핵심기술인 바나듐 레독스 전해액 제조 기술과 전해액제조장치 및 셀스택 특허를 보유했다.

김삼득 미르호 대표는 “배터리 수명이 기존 리튬이온배터리의 2배에 달하고 발화 위험이 없어 경제성이 우수하다”면서 “이르면 연말 또는 내년 개발 완료 후 양산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