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합동 '5G+ 실무위원회'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범부처 민관 합동 '5G+ 실무위원회'가 출범했다.

정부가 4월 발표한 '5G+ 전략'이 체계적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5G+ 실무위원회(이하 위원회)는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을 위원장으로, 10개 관계부처 실·국장, 민간위원 18명 등 29명으로 구성됐다.

31일 첫 회의를 열어 5G+ 전략 하반기 주요계획(안)과 5G+ 전략산업 추진계획(안)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5G+ 전략 효과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5G+ 전략산업 육성, 범부처 및 민관 협력, 초기 시장 활성화를 위한 투자 유인과 애로사항 해소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민원기 제2차관은 “5G 시장의 글로벌 퍼스트무버가 되겠다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10개 부처와 다양한 분야 전문가가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됐다는 점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위원회 구성을 계기로 민관이 기술과 시장의 빠른 변화에 공동 대응하고 5G 기반 신산업 육성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실무위원회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과기정통부 장관과 민간 전문가를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6월 중 개최, 민관 역량을 결집하고 5G+ 전략 실행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5G+ 실무위원회 위원

민관 합동 '5G+ 실무위원회' 가동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