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AI·5G 시대, 고객 중심 사고 혁신 중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태원 SK회장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및 임직원과 AI, 5세대(5G)이동통신 ICT 전략과 방향성을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이 타운홀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최태원 SK회장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및 임직원과 AI, 5세대(5G)이동통신 ICT 전략과 방향성을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이 타운홀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최태원 SK 회장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및 임직원과 인공지능(AI), 5세대(5G)이동통신 등 정보통신기술(ICT)전략과 방향성을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은 SK ICT계열사와 타운홀미팅을 가지고, AI·5G 서비스 혁신, 빅데이터, 디지털화 등 ICT전반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최 회장이 CEO와 공동으로 임직원과 경영현안 및 미래전략에 대해 소통한 것은 이번 타운홀미팅이 처음이다.

최 회장은 “AI 5G시대에 모든 기업이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만큼, 작더라도 성공 경험을 쌓아서 역량을 내재화할 수 있는 '스몰 스타트'로 고객 기대치를 맞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기존 성공방식을 고수해서는 5G 시대 성공을 보장하기 힘들다”며 “위기 의식을 갖고 일하는 딥 체인지 방식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정호 사장 또한 “글로벌 업체의 한국 시장 공략이 가속화 되는 상황에서, 건강한 긴장감을 갖고 SK텔레콤과 대한민국 ICT 생태계 혁신을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AI 기반 개인화 서비스에서는 공급자 관점이 아닌 고객 중심적 사고로의 혁신이 중요하다”면서 “상품 출시나 기술 개발도 중요하지만 최우선은 고객과의 신뢰 관계 구축”이라고 역설했다.

파트너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최 회장은 “좋은 협력 파트너와 이용자가 자유롭게 들어와 서비스를 진화시킬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즈니스 파트너와 이용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판을 짜는 것이 SK가 추구하는 고객 행복을 확장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SK ICT 기술을 사회적 가치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 또한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최 회장은 “시대가 급변하는 것은 우리에게 좋은 기회이자 위협 요소”라며 “5G와 AI를 발판으로 기존 통신 컴퍼니를 넘어서 최고 기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SK회장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및 임직원과 AI, 5세대(5G)이동통신 ICT 전략과 방향성을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이 타운홀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최태원 SK회장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및 임직원과 AI, 5세대(5G)이동통신 ICT 전략과 방향성을 논의했다. 최태원 회장이 타운홀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