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2019년도 통신이용자 보호업무 평가위원 위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앞줄) 이효성 방통위원장(앞줄 왼쪽 5번째)가 2019년도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위원과 기념촬영했다.
<(앞줄) 이효성 방통위원장(앞줄 왼쪽 5번째)가 2019년도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위원과 기념촬영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31일 소비자단체, 통신 및 법률 전문가 등 20명을 2019년도 전기통신사업자 이용자 보호업무 평가위원으로 위촉했다.

위원은 이동통신 등 6개 서비스 분야 32개 사업자를 대상으로 평가한다.

이효성 방통위 위원장은 “세계 최초로 5G가 상용화됨에 따라 4차 산업혁명 활성화를 위한 경쟁이 본격화 될 전망”이라며 “이러한 변화 속에서 경쟁과 혁신을 지향하는 공정·상생 정책수립과 이용자 편익 제고가 중요한 가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석한 평가위원은 이용자의 관점에서 공정하고 엄정하게 평가하고, 사업자별 우수사례를 추천하거나 평가업무 개선사항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