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씽큐, 미국시장 상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V50 씽큐, 미국시장 상륙

LG전자가 5월 31일(현지시간) 미국 이동통신사 스프린트를 통해 'LG V50 씽큐' 판매를 시작했다. 한국을 제외하면 글로벌 첫 출시다.

애틀랜타, 캔자스시티, 댈러스, 휴스턴을 시작으로 시카고, LA, 뉴욕, 피닉스, 워싱턴D.C 등 스프린트 5G 통신환경이 구축되는 9개 도시에 순차 공급한다.

V50 씽큐는 퀄컴 최신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5G 모뎀을 탑재했다. 하이파이 쿼드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와 DTS:X가 제공하는 고음질 사운드, 강력해진 펜타카메라 등 5G 콘텐츠를 즐기기 위한 최적의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췄다.

LG전자는 지난해 북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15%대 점유율로 5년 연속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했다. 완성도 높은 5G 스마트폰을 공급할 수 있는 업체가 제한적인 상황인 만큼 이번 출시가 브랜드 이미지 강화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LG전자는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이태리, 스페인, 스위스, 영국, 호주 등 글로벌 주요 국가에 V50 씽큐를 순차 출시한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LG V50 씽큐, 미국시장 상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