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맞춤형 가전시대 선언…'프로젝트 프리즘'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이 비스포크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이 비스포크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소비자 맞춤형 가전시대를 선언했다. 모든 가전제품의 개발 중심에 소비자를 두고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 맞춤형 제품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맞춤형 가전의 첫 제품으로 레고처럼 조합이 가능한 모듈형 냉장고를 공개하고, 올해 안에 제품을 2~3종 추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4일 서울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생활가전 사업의 새 비전인 '프로젝트 프리즘'과 그 첫 번째 제품 '비스포크' 냉장고를 공개했다.

프로젝트 프리즘은 삼성전자가 생활가전 사업을 한 단계 도약시키기 위한 새로운 비전이다. 단조로운 백색 광선을 갖가지 색상으로 투영하는 프리즘처럼 밀레니엄 세대를 포함한 다양한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과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가전' 시대를 열어 가겠다는 뜻을 담았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밀레니엄 세대 중심으로 다양한 세대에 걸쳐 나만의 취향과 경험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 프로젝트 프리즘이고, 삼성이 각양각색의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을 담아내는 프리즘 같은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기존 업계와 차별화해 △제조가 아닌 창조(Creation) △표준화가 아닌 개인화(Customization) △이업종과의 광범위한 협업(Collaboration)으로 폭넓은 세대 취향을 충족시키고, 냉장고 외에도 다양한 품목으로 프로젝트를 확장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프로젝트 프리즘 첫 제품으로 공개한 비스포크 냉장고는 8개 타입 모델을 자유롭게 조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비스포크란 맞춤형 양복이나 주문 제작을 뜻하는 말로, 다양한 소비자 취향에 맞춰 제품의 타입·소재·색상 등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
<삼성전자 비스포크 냉장고>

비스포크 냉장고는 생애주기와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나만의 제품 조합이 가능하고, 색상·재질 등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다. 주방에 딱 맞게 설치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혁신성이 돋보인다.

제품 라인업은 소비자가 필요한 제품을 가족 수, 식습관, 라이프 스타일, 주방 형태 등에 따라 최적 모듈로 조합할 수 있도록 1도어에서 4도어까지 총 8개 타입으로 구성했다.

4도어 프리스탠딩 타입을 제외한 나머지 제품은 주방과 거실 간 경계가 사라지는 최근 인테리어 트렌드에 적합한 '키친 핏'(주방가구에 꼭 맞는 사이즈)을 적용해 빌트인 가전과 같은 효과를 준다. 삼성전자는 키친 핏 구현을 위해 우리나라 주방가구의 평균 깊이에 맞춰 냉장고 깊이를 700㎜ 이하로 설계했고, 높이를 1853㎜로 통일했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2도어 제품을 사용하던 1인 가구 소비자가 결혼하면서 1도어를 추가로 구매하거나, 자녀가 생겨 4도어 키친핏 제품을 하나 더 붙여 사용해도 원래부터 하나의 제품인 것처럼 전체 주방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룬다.

1도어 변온냉장고는 이번에 새롭게 도입했다. 이 제품은 냉장·냉동·김치 기능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으며, 기존 1도어 대비 좌우 폭이 15㎝ 슬림하다. 2도어 모델과 함께 배치하면 냉장고 설치를 위해 마련된 평균적인 주방 공간(1070㎜)에 딱 들어맞는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소재와 색상의 도어 패널을 구매 시점에 선택하거나 추후 교체할 수도 있다. 도어 전면 패널의 소재는 메탈, 새틴 글라스, 글램 글라스 등 총 세 가지이다. 색상은 9가지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냉장고의 심미 가치를 높이기 위해 국내 유명 디자인 스튜디오인 슈퍼픽션과 협업한 제품도 선보인다. 비스포크 냉장고 출고가는 104만9000~484만원이다.

삼성전자는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 5층에 라이프 스타일 공간인 '샵 프로젝트 프리즘'을 마련했다.

비스포크 냉장고를 중심으로 1인가구, 신혼부부, 맞벌이 부부 등 6가지 라이프스타일 공간을 꾸며 소비자가 직접 제품을 체험해보고 매장에서 구매까지 할 수 있도록 했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 유명 가구·제품 디자이너 6인과 협업해 진행했다.

김 사장은 “프로젝트 프리즘은 공급자가 아니라 사용자 관점에서 제품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라면서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 여기에 소비자 경험까지 아우러진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