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부산대 정보의생명공학대 설립... 전호환 부산대 총장 "글로벌 의생명융합 선도대학 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보의생명공대 설립 취지와 목표를 설명하고 있는 전호환 부산대 총장.
<정보의생명공대 설립 취지와 목표를 설명하고 있는 전호환 부산대 총장.>

“건강한 삶과 장수는 모든 첨단기술 개발과 산업사회 혁신이 지향하는 목적입니다. 정보의생명공대는 부산대가 보유한 전국 최고 수준의 의학, 공학, 정보기술(IT) 자원을 결합해 만든 융합 교육과 R&D의 결정체입니다. 정보의생명공대 설립을 계기로 우리나라 의생명 산학협력을 주도하고 글로벌 의생명 선도대학으로 자리 잡겠습니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부산대의 미래는 융합 교육과 R&D에 달렸다”면서 “정보의생명공대 운영으로 새로운 대학교육 경쟁력을 확보하고, 의생명을 키워드로 한 미래 융합신산업 R&D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정보의생명공대 신설의 주요 기반은 기존 정보컴퓨터공학부 교육자원과 의생명 분야 연구인프라다. 전 총장은 공대 소속 11개 학부(과)를 설득해 신설 정보의생명공대의 정원을 확보했다. 그는 “IT 분야 핵심인 소프트웨어(SW)를 매개체로 의학과 공학, 정보 분야를 묶어낸 융합대학”이라면서 “설립 과정에 이견도, 반발도 있었지만 중장기 대학 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구성원 모두가 양보하고 타협했다”고 설명했다.

정보의생명공대는 부산대 양산캠퍼스를 중심 거점으로 조정 예정인 '동남권 의생명특화단지'의 산학협력 R&D와 정보의생명 전문가 양성을 이끈다.

전 총장은 의생명특화단지가 국정과제에 포함되기 전부터 경상남도, 양산시와 협력해 부산대 양산캠퍼스 중심 의생명 산학연관 클러스터 구축을 도모했다. 특화단지를 성공리에 조성하고 안착시키려면 산학연 협력 R&D와 성과 상용화를 견인할 대규모 연구교육 인프라가 필요했다. 수년 동안 기획 추진해 온 이 사업에서 전 총장은 정보의생명공대 설립으로 방점을 찍었다.

대학 캠퍼스 혁신 필요성도 정보의생명공대 설립 주요 배경이다. 그는 “대학 캠퍼스는 더 이상 강의만 하는 곳이 아니다. 이미 수많은 캠퍼스가 산학협력 R&D는 물론 시제품 개발과 기술 상용화의 현장으로 변신하고 있다”면서 “정보의생명공대를 중심으로 부산대 양산캠퍼스는 산학연 협력 의생명특화 연구캠퍼스로 거듭날 것”이라 말했다.

신설 단대의 빠른 안착을 위해 대학차원의 전폭 지원도 약속했다. 전 총장은 “정보의생명공대의 경쟁력을 빠르게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리기 위해 신입생 모집은 물론 교수진 충원 등 본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면서 “초대 학장에게 파격적인 최고 대우를 약속한다. 유능한 인사의 지원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