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선진국 혁신성장 정책·전략 소개 '2019 지식재산 국제 심포지엄'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0일 열린 2019 지식재산 국제 심포지엄에 참석한 박원주 특허청장(앞줄 왼쪽 5번째), 구자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앞줄 왼쪽 6번째), 권택민 한국지식재산연구원장(앞줄 왼쪽 7번째), 고준호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뒷줄 왼쪽 7번째),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특허상표청장(앞줄 왼쪽 8번째), 안토니오 깜피노스 유럽특허청장(앞줄 왼쪽 4번째) 등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10일 열린 2019 지식재산 국제 심포지엄에 참석한 박원주 특허청장(앞줄 왼쪽 5번째), 구자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앞줄 왼쪽 6번째), 권택민 한국지식재산연구원장(앞줄 왼쪽 7번째), 고준호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뒷줄 왼쪽 7번째),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특허상표청장(앞줄 왼쪽 8번째), 안토니오 깜피노스 유럽특허청장(앞줄 왼쪽 4번째) 등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특허청이 지식재산 전문가와 일반인에게 혁신성장을 위한 선진국 정책과 전략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0일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지식재산과 혁신성장을 주제로 '2019 지식재산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 구자열 국가지식재산위원회 위원장과 안드레이 이안쿠 미국 특허상표청장, 안토니오 깜피노스 유럽 특허청장 등 500여명이 참석해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식재산의 중요성과 혁신기업 육성, 국가 혁신성장을 위한 산업정책 방향성 등을 모색했다.

첫 번째 기조연설에 나선 이안쿠 미국 특허상표청장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등 지식기반 기술 가치와 기술 발전을 이끄는 스타트업 역할을 강조했다.

또 깜피노스 유럽 특허청장은 지식재산 집약산업이 GDP의 42%, 고용시장의 38%를 창출하는 커다란 경제적 효과를 가지고 있다며 산업정책과 지식재산의 유기적 관계를 설명했다.

이밖에 혁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는 스타트업 잠재력 등 발표와 주요국이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 정책과 지식재산 전략 소개, 국내 산업정책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오늘날 지식재산은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동력이자 산업혁신 기폭제”라면서 “기업과 정부 관계자에게 지식재산 중요성을 일깨우고 이를 기반으로 혁신성장을 촉진시킬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