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DART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정보 오픈 API 서비스 확대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감원, DART 전자공시시스템 공시정보 오픈 API 서비스 확대 추진

금융감독원은 공시정보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오픈 API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금감원은 오픈 API를 통해 제공하는 공시정보를 기존 기업 개황, 공시 목록 2종에서 총 23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추가되는 정보는 공시서류 원본 파일과 사업보고서 및 분·반기보고서의 증자·감자, 배당, 최대주주, 보수, 지분공시 주요 정보 등이다.

오픈 API는 데이터를 외부 이용자가 독자적으로 분석·가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전자공시시스템(DART, 다트)을 방문하지 않고도 공시정보를 수집해 활용할 수 있다. 이 정보는 민간 분야 공시업무 및 연구·학술 목적, 혹은 금융 소비자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 개발 등에 이용될 수 있다.

금감원은 내년 1월 서비스 확대를 목표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민간부문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결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 창업 및 핀테크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일반투자자에서 연구·투자분석 기관까지 공시정보를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어 공시정보에 기반한 합리적인 투자문화 정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