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파주시에 원스톱 콘텐츠 제작·체험시설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종환 파주시장(왼쪽)과 허민회 CJ ENM 대표가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CJ ENM 콘텐츠 월드(가칭)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왼쪽)과 허민회 CJ ENM 대표가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CJ ENM 콘텐츠 월드(가칭)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CJ ENM이 파주 통일동산지구에 방송 콘텐츠 제작 및 복합체험 시설을 조성한다.

CJ ENM은 12일 파주시와 'CJ ENM 콘텐츠 월드(가칭)'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CJ ENM 콘텐츠 월드는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21만2884.7㎡(약 6만4000평) 규모다.

CJ ENM은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기반시설을 조성해 양질의 콘텐츠 제작 인프라를 마련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파주시는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지원을 담당한다.

CJ ENM 콘텐츠 월드 조성으로 CJ ENM은 상암 본사와 약 30분 떨어진 곳에 콘텐츠 제작부터 후반작업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안정적인 제작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CJ ENM 콘텐츠 월드는 10여개 스튜디오, 오픈 세트, 특수 촬영 시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전시·체험 시설까지 결합된 원스톱 복합 제작 시설이다.

CJ ENM은 일부 공간을 중소 외주 제작사에 제공, 콘텐츠 업계와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CJ ENM과 파주시는 'CJ ENM 콘텐츠 월드'를 통해 연간 120만명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선다는 목표다. 고용창출 효과도 향후 10년간 2만1000여명이다. 생산유발효과는 2조2000억원으로 추산했다.

허민회 CJ ENM 대표는 “파주시와 콘텐츠 제작부터 후반작업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CJ ENM 콘텐츠 월드'를 조성, 한류 콘텐츠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안정적인 인프라로 초격차 제작역량을 확보해 차별화된 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시는 수도권과의 우수한 접근성과 자연환경까지 두루 갖춰 방송 콘텐츠 제작 뿐만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도 최적인 장소로 무한한 잠재력이 있다”며, “CJ ENM 콘텐츠 월드 유치에 따라 파주시가 명실상부한 한류 콘텐츠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CJ ENM, 파주시에 원스톱 콘텐츠 제작·체험시설 만든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