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신형 씽크패드 노트북 4종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노버 씽크패드 L390 요가.
<레노버 씽크패드 L390 요가.>

한국레노버(대표 이희성)가 인텔 프로세서를 장착한 씽크패드 L시리즈 2종과 AMD 프로세서를 장착한 씽크패드 E시리즈 2종 등 총 4종의 노트북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씽크패드 L시리즈는 L390, L390 요가다. E시리즈로는 E495와 씽크패드 E595가 새로 추가됐다. 신제품 모두 12시간 이상 배터리 수명을 자랑한다. TPM 2.0과 켄싱턴 락을 갖춰 업무용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중요한 데이터를 암호화할 수 있고, 분실을 방지한다.

L시리즈는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를 통과할 만큼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13.3인치 FHD 안티 글레어 디스플레이에 터치 스크린을 지원해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씽크패드 L390 요가는 최대 14시간 배터리 지속 시간을 제공한다.

씽크패드 E495와 E595는 AMD 라이젠7 3700U 프로세서와 AMD 통합 그래픽을 장착했다. 듀얼 마이크와 돌비 오디오 프리미엄 스테레오 스피커를 내장했다. 출장이 잦은 사용자에게 최대 13시간 배터리 성능, 안티 글래어 FHD 디스플레이와 백라이트 키보드로 쾌적한 회의 환경을 선사한다.

이희성 한국레노버 대표는 “이번에 출시된 비즈니스 노트북 씽크패드 4종은 강력한 성능과 보안으로 생산성을 극대화했다”며 “업무용 노트북으로 최적의 사용성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발전된 제품으로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겠다“고 전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