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 특허청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반 중계 서버 플랫폼 사업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무기술, 특허청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반 중계 서버 플랫폼 사업 수주

나무기술(대표 정철)이 특허청 지능형 특허넷 개발 사업 관련해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반 중계 서버 플랫폼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특허청은 지능형 환경 구축과 특허넷 전산환경 개선 등을 위한 차세대 스마트 특허넷 구축을 목표로 전자출원시스템을 고도화한다. 정확하고 빠른 판단을 지원하는 검색시스템, 외부 기계번역 API를 이용하는 인프라 등을 구축한다.

외부 기계 번역 API를 이용하는 인프라는 내부망과 외부망을 연계하는 중계 서버 플랫폼 운영 기술이다. 민간 클라우드와 기술적 호환성과 운영 안정성, 보안성 강화를 위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핵심 기술인 컨테이너와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을 채택했다.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은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퍼블릭 클라우드를 편리하게 관리하고 고객 다양하고 복잡한 애플리케이션을 통합 관리·자동화한다.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은 쿠버네티스 기술을 채택해 기술 완성도와 운영 효율성을 높였다.

나무기술이 쿠버네티스 엔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칵테일 클라우드는 일체형 컨테이너 관리 플랫폼이다. 퍼블릭·프라이빗·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베어 메탈 등 어떤 환경에서도 컨테이너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개발·배포·운영한다.

정철 나무기술 대표는 “특허청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기반 클라우드 API 연동 플랫폼이 향후 국내 공공기관 하이브리드와 멀티 클라우드 게이트웨이 역할을 하는 표준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이라면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블록체인 기술 등 민간 클라우드 최신 서비스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연동·운영하는 대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