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구개발특구에 스마트물류 사업화 생태계 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산연구개발특구 지정 위치와 지구단위 계획도.
<부산연구개발특구 지정 위치와 지구단위 계획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부산연구개발특구에 스마트물류 사업화 생태계를 조성한다. 최신 물류기술을 기업에 이전해 사업화하고 신물류서비스 개발과 창업 활성화를 이끌어 부산 물류산업을 혁신하겠다는 취지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본부장 오영환)는 특구 내 물류산업 고도화와 스마트물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신규 프로젝트로 '지역 현안 해결형 연구개발비즈니스(R&BD)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역 현안 해결형 R&BD사업 목표는 스마트물류 사업화 생태계 조성이다. 부산특구본부는 지난 3개월 동안 700여개 특구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요구를 도출했다. 대다수 기업은 제품 운송에서 보관, 신선 유지, 정보 송·수신 등 물류 전 과정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스마트기술을 접목해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답했다.

부산특구본부는 현안 해결형 R&BD사업으로 스마트물류 기술을 발굴하고 물류기업에 이전해 사업화를 지원한다. 물류 전문기업과 물류이용 제조기업 현안 해결 방안으로 스마트물류를 촉진하고 새로운 물류서비스를 개발 상용화하는 스마트물류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스마트물류 사업화 생태계 조성 핵심 추진 분야.
<스마트물류 사업화 생태계 조성 핵심 추진 분야.>

사업은 △기술 수요공급 매칭 플랫폼 구축 △공공기술 기반 창업 촉진 △물류기업 경쟁력 강화 △산·학·연 협력 네트워크 구축이라는 4대 전략으로 구성했다. 특구를 중심으로 기술 수요기업과 대학, 출연연 등 기술보유 공공기관을 연결하고, 후방에서 지자체, 항만공사, 물류협회 등 유관기관 정책, 자금, 정보 제공을 연계한다.

부산특구본부는 재단 예산 심의가 확정되는 대로 하반기부터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13일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스마트물류 생태계 조성 필요성을 공유하고 기술이전 및 사업화 방안 수렴을 위한 포럼을 개최한다.

오영환 부산특구본부장은 “스마트물류는 타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커 지역 제조업 전반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면서 “스마트물류 사업화 생태계는 물류기술 수요공급 활성화와 물류산업 고도화, 물류IT 창업 활성화를 견인해 동북아 스마트물류 허브 부산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부산신항 배후에 국제산업물류도시 조성을 비롯해 북항재개발 등 크고 작은 물류 인프라를 구축하고 물류기업을 집적화하고 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