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명동에 제2본점 빌딩 매입…계열사 한곳에 모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금융, 명동에 제2본점 빌딩 매입…계열사 한곳에 모은다

우리금융그룹이 서울 중구 회현동 본점 근처 고층건물을 사들여 제2 본점을 만든다. 여러 곳에 분산된 계열사를 한곳으로 모아 시너지를 높이겠다는 의도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은 서울 소공로 남산 센트럴타워를 매입할 계획이다. 이달 중 건물 소유주인 페블스톤자산운용과 매매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인수 가격은 약 2000억원으로 알려졌다.

해당 빌딩은 현재 우리은행 본점 맞은편에 자리잡고 있다. 지하 2층~지상 22층 규모로 1973년 완공됐지만, 2014년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거쳐 현대식으로 재탄생했다. 현재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과 신세계아이앤씨 등이 이 건물에 입주해 있다.

우리금융은 빌딩 인수 작업을 8월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이 건물에 금융그룹 내 IB그룹과 IT, 디지털 조직과 흩어져 있는 지주 계열사를 모아 '우리금융타운'으로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우리금융그룹은 회현동, 우리카드는 서울 광화문 등에 분산돼 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