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018 임단협 1년 만에 두 번째 잠정합의 도출…14日 찬반투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전면파업과 부분직장폐쇄를 철회한 당일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 두 번째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사 양측은 오는 14일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 가결되면 1년 만에 임단협을 종료하게 된다.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제공=르노삼성자동차)>

12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노사는 12일 오후 6시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단협 재협상 협의를 시작한 지 2시간 40분만인 이날 오후 8시 40분께 잠정 합의에 이르렀다. 이번 잠정 합의안은 지난달 16일 첫 번째 잠정합의에 이은 두 번째 합의다.

노사 양측은 이전 합의안을 기초로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한 평화 기간을 갖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로 채택했다. 이 선언문에는 노사가 지역 경제 및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노조는 이번 합의안을 14일 조합원 총회에 올려 찬반투표를 한 뒤 최종 추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단협 협상에 들어갔으나 난항을 겪다가 지난달 16일 첫 번째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기존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임금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을 지급하고,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을 인상키로 했다. 또 △이익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등 총 성과급 976만원(이익배분제 등)과 생산성격려금(PI) 50%를 지급키로 했다.

하지만 지난달 22일 열린 전체 조합원 총회에서 51.8% 노조원이 반대하면서 잠정 합의를 부결시켰다. 이후 노사는 전면파업과 부분직장폐쇄로 맞섰으나 이날 오후 노조가 파업을 전격 철회하고 재협상에 들어가 결국 잠정 합의를 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달 첫 번째 잠정합의안이 부결된 사례를 고려해 이번 잠정 합의 내용을 조합원들에게 자세히 설명하고 동의를 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회사와 노조가 모두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을 피하고자 최선의 노력으로 협상에 임해 잠정합의안을 끌어냈다”며 “이번 합의를 최종 타결로 연결해 회사 정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르노삼성차가 최근 전면 파업에서 노조원,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어내지 못하면서 신속히 두 번째 잠정합의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노조는 전면파업 지침에도 조합원의 3분의 2가량이 출근하면서, 파업 명분이나 동력이 모두 떨어진 상황이다. 결국 노조는 지난 5일 전면파업을 선언 한지 일주일 만인 이날 철회했다. 아울러 부산상공회의소, 르노삼성차 사원대표위원회가 잇달아 전면파업에 부정적인 목소리를 내면서 여론이 악화된 것도 부담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