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거래중계 플랫폼 ZIPPER, 국내 진출 예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8 홍콩 2018 Blockchain Finance Summit 기념사진
<2018 홍콩 2018 Blockchain Finance Summit 기념사진>

블록체인 거래중계 네트워크 플랫폼 ‘Zipper 금융블록체인(Zipper Financial PublicChain, 이하 ZIPPER)’이 올 하반기 국내에 진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ZIPPER는 홍콩에서 열린 ‘2018 Blockchain Finance Summit’(이하 ‘정상회의’)에서 처음으로 소개됐다. 해당 정상회의에서 커뮤니티 생태건설체계와 Zipper Token(ZIP)의 가치용도와 토큰현금화 중계서비스 사업을 발표했다. ZipperNet은 디지털 자산분야의 크로스체인, 크로스게이트웨이 메시지와 거래중계네트워크로써 신용이 우수한 토큰발행기관(회사)이 제공하는 메시지 및 거래중계업무를 지원하여 온오프라인의 거래 처리를 목적으로 한다. 이는 글로벌 디지털 결제 네트워크 기업 VISA와 유사한 개념이다.

토큰현금화 중계서비스는 거래 메시지 전송과정에서 전 세계적으로 호환되는 거래경로계획 및 네트워킹을 수행하므로 사용자는 실제 소비환경에서 디지털 통화의 신속한 지불, 온오프라인 판매자 법정화폐의 정산을 실현할 수 있다.

기술측면에서 보면, 서로 다른 금융라이센스 소지한 기관 간, 다중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게이트웨이가 P2P 통신과 분산식 장부기장을 진행하는 중계네트워크로서 핵심은 Zipper의 크로스 체인 및 크로스 게이트웨이 컨트랙트에 있다.

권한위임을 받은 퍼블릭체인, 프라이빗체인, 컨소시엄 체인 등에 액세스하여 금융 급 데이터 및 가치 중계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 각 지역의 상이한 금융감독법규, 금융보안요구사항 및 국제 표준 ISO 메시지 표준에 따라, 금융기관 분류장부와 블록체인 분산형 장부 간의 유효 커넥션을 형성하여 은행 간의 거래와 데이터의 크로스체인 중계를 실현한다는 것이다.

또한, 정상회의에서 ZIP의 가치 모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ZIP는 1,000억개 발행이 고정되어 있다. 이 중 40%는 액세스 전용기관의 대규모 결제에 신용보증을 제공하고 유통되지 않는다. ZIP네트워크는 연결된 기관의 증가에 따라, 처리하는 거래 결제 금액이 덩달아 증대되어 토큰발행자가 얻는 ZIP의 수량도 증가한다. 즉 해당 토큰의 가격도 자연스럽게 시장 공급과 수요의 관계에 따라 조절되어 공급과 수요를 충족시키게 된다는 것이다.

토큰발행자는 지정한 협력은행에 계좌를 개설하고 지정된 법정 화폐 혹은 고정자산을 저금하면 당시 거래소의 환율에 따라 Zipper네트워크 스마트 컨트랙트 계정에 동등 가치의 ZIP을 저장하여 중계네트워크의 신속한 거래정산이 가능한 신용보장자산으로 활용하게 된다.

ZIP 가격이 상승되어 초기에 고정자산 또는 법정통화 자산보다 높아지면 실제 ZIP의 가치는 결산신용 보장한도로 전환된다. 해당 토큰의 가격이 초기와 비교하여 3배 증가하면 일일 거래 대금 처리 용량도 3배 증가하게 된다는 것이다. 반면, ZIP 가격이 하락하여 고정자산 또는 법정통화보다 낮아지면 법정화폐 혹은 고정자산의 가격을 결산신용보장의 지급보장 한도액으로 간주한다.

또한, 토큰발행자가 은행 계좌의 일부 또는 전부를 인출하는 경우, 스마트 계약 유동성 신용 보호 자산 (ZIP)또는 금액도 감소되거나 0으로 변하며, 해당 액세스 기관의 거래결산 처리량도 줄어든다.

관계자는 “홍콩, 일본, 싱가포르 및 대만의 은행, MSO, SVF 및 결제 서비스 대행사를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환경 생태 네트워크 구성을 완성하였다. 앞으로 전 세계 범위에서 금융거래 중계 네트워크 운산노드(node)를 구축하고 Zipper 블록체인 컨센서스 생태계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Zipper커뮤니티 업무 발기인인 FTC(Fintech Chain)는 지난 8년간 은행 결제거래 스위칭 시스템 서비스 사업을 통해 전 세계에 300개 이상의 은행, 정산기관, 환어음 라이센스 보유기관과 거래 스위칭 시스템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전자신문인터넷 장윤영 기자 (yo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