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中 1위 지리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펑칭펑 지리자동차 부총재(왼쪽)와 김종현 LG화학 사장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G화학)
<펑칭펑 지리자동차 부총재(왼쪽)와 김종현 LG화학 사장이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 공략을 위해 중국 1위 자동차 제조사인 지리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LG화학은 지난 12일 중국 저장성 닝보시에 위치한 지리자동차 연구원에서 펑칭펑 지리자동차 부총재,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법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은 LG화학과 지리자동차가 50:50 지분으로 각각 1034억원을 출자한다. 올해 말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21년말까지 전기차 배터리 10기가와트시(GWh) 생산능력을 갖춘다. 공장 부지와 법인 명칭은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2022년부터 지리자동차와 자회사가 중국에 출시하는 전기차에 공급된다.

LG화학은 합작법인 설립으로 전 세계 전기차 시장 50%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특히 현지 1위 완성차 업체와 합작으로 2021년 이후 보조금 정책이 종료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구조를 확보하게 됐다.

국내 배터리 3사는 자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차별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서도 물밑에서 중국 시장 공략을 준비해왔다.

LG화학은 지난해 10월부터 난징에 연간 35GWh 규모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올해 초엔 1조2000억원을 투입해 난징 전기차 배터리 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 증설도 결정했다. 동시에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배터리 업체나 완성차 제조사와 협업을 꾸준히 검토해 왔다.

LG화학은 지리자동차와 합작법인 설립으로 차별화된 독자 기술력을 유지하면서도 안정적 물량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지리자동차는 지난해 150만대 차량을 판매하며 현지 브랜드 중 1위를 기록했다. 2020년부터 판매량 90%를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고품질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고자하는 지리자동차와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다.

최근 전기차 시장이 급속 성장하면서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는 공급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배터리 업체와 합작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LG화학도 안정적인 공급처를 확보하고 투자 안정성도 높일 수 있는 전 세계 유수 완성차 업체와 합작법인 설립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은 “전 세계 배터리 업체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합작법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로컬 1위 완성차 업체인 지리자동차를 파트너로 확보하면서 중국 시장 공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며 “합작법인을 통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전기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