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내달 SPP2019서 亞 7국 '애니 비즈협의체' 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 및 핵심사업 수행을 담당하는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애니메이션 분야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콘텐츠 산업 경쟁력 확대를 위한 폭넓은 행보를 펼친다.

최근 SBA 측은 내달 15일 개최될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 2019에서 아시아 애니메이션 비즈니스 협의체 'AAA(Asia Animation Alliance)'를 결성한다고 밝혔다.

AAA(Asia Animation Alliance)는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3개국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4개국을 포함한 총 7개국의 ‘아시아 애니메이션 비즈니스 협의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SPP2019 간 ‘아시아 뉴디렉션’ 이라는 신규 세션을 열고 중국 유쿠(Youku), 일본 아베마 TV(Abema TV), 말레이시아 아스트로(Astro), 인도네시아 RTV, 베트남 VTV7 등 현지 유력 방송·미디어 관계자들의 연설과 함께 국가 간 애니메이션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트렌드 공유 및 토론을 펼침으로써 국내 애니메이션 산업의 경쟁력 확대를 위한 또 한번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SPP 2019에서는 각국을 대표하는 방송·뉴미디어사 플랫폼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지속가능한 아시아 콘텐츠 산업의 성장을 위한 토론의 장이 마련될 것"이라며 "각 국의 콘텐츠 트렌드 공유를 넘어 국내외 콘텐츠 산업계에 양적·질적 성장에 기여하는 장기적 애니메이션 비즈니스 협력 관계를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한편 국제콘텐츠마켓 SPP(Seoul Promotion Plan)는 개최 19년 차를 맞이하는 아시아 애니메이션·웹툰 전문 마켓으로, 총 29개국, 406개사 참가로 펼쳐졌던 지난해 'SPP 2018'에서만 4500만 달러의 계약추진액을 달성하는 등 글로벌 애니메이션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