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롱택시, 車 키 없앤 '택시 스마트 교대 시스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ST모빌리티는 튠잇과 제휴를 맺고 혁신형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를 위한 '택시 스마트 교대 시스템' 구축한다고 13일 밝혔다.

택시 스마트 교대 시스템은 튠잇이 개발한 '아차키' 솔루션을 활용한다. 튠잇은 현대자동차 사내벤처로 시작해 올해 초 분사한 IT 기반 모빌리티 솔루션 회사다.

튠잇 아차키 애플리케이션 화면.
<튠잇 아차키 애플리케이션 화면.>

아차키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스마트 디지털 키다. 차량 내 설치하는 하드웨어 모듈과 사용자 스마트폰에 설치하는 전용 애플리케이션으로 블루투스 방식으로 연결한다. 사용자는 이 솔루션을 통해 앱을 설치한 스마트폰으로 차량 문을 여닫을 수 있다. 디지털 키 권한을 다수 사람과 공유하거나 회수하는 것도 가능하다.

스마트 교대 시스템은 드라이버 교대가 이뤄지는 법인 택시 업무 현장에서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디지털 키가 등록된 스마트폰만 있으면 드라이버들이 직접 만나지 않고 교대 업무를 마칠 수 있다. 디지털 키 기능은 관리자 승인이 있어야 활성화되며, 암호화 기술을 적용해 보안성도 높다.

아차키 솔루션은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에 적용돼 전문 드라이버 '마카롱쇼퍼' 신분을 확인하는 인증 시스템으로 활용된다. 양사는 드라이버와 차량 위치 및 현황을 모니터링하는 관제 시스템도 공동 구축할 계획이다.

KST모빌리티는 택시 스마트 교대 시스템을 활용해 장기적으로 '차고지 교대 의무화 규정' 혁신 기반 환경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차고지 교대 의무화 규정은 차고지 밖에서 택시기사들이 교대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조항이다. 서울시는 도급과 불법 대리운전 근절을 위해 1993년부터 택시의 차고지 밖 관리 운영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택시 스마트 교대 시스템은 택시회사 운영에 유연함은 물론 불법 도급 문제를 효과적으로 방지한다”면서 “마카롱택시는 아차키 솔루션과 같은 혁신기술을 적극 결합해 택시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